Archive for the ‘미국식품 대분해’ Category


Health Insurance – Why Health Insurance Is So Expensive.

Read Full Post »


도덕 상실의 시대 : [DC펌]사기꾼 홍정욱 그는 그냥 막장이다.

7막7장 환상 버리십시요. 진짜 막장입니다.

 

[DC펌]사기꾼 홍정욱 그는 그냥 막장이다

 

http://gall.dcinside.com/list.php?id=2008ge&no=16157&page=1

 

하도 화딱지가 나서 글을 쓴다. 도대체 홍정욱이란 파렴치한이 객관적으로 노회찬을, 그것도 서민동네인 노원에서 꺾은 이유가 뭔가??


이 참에, 여러 언론을 통해 또는 스스로 22살에 펴낸 자아도취서(!)를 통해 홍정욱 자기 스스로 얘기한 것들을 정리해보았다. 이제 그는 사전적 의미이던 정서적 의미이던 100% 공인이므로, 국민으로서 그를 검증할 권리는 누구나 가지고 있다. (책을 읽는 내내, 자기합리화와 자기과시의 강박관념이 느껴져서 읽는 내내 불편했다.)


홍정욱이 항상 얘기하는 것으로, 자기의 우상은 케네디 미국 대통령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의 발길을 쫓아 그가 다닌 고등학교인 초우트로즈마리홀이란 미국 상류층의 사립학교에 입학했고, 하버드까지 갔다고 한다.

병역-군대문제

비교해보자.


 F. 케네디의 아버지인 죠셉케네디는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최강대국이었던 영국대사를 지냈으므로 케네디는 말 그대로 최고 상류층의 아들이었다. 2차대전이 발발하자, 케네디는 미육군에 자원입대를 신청했다. 하지만, 선천적인 척추질환으로 인해서 입대를 거절당하고 만다. 몇 달 후 케네디는 해군에 입대하게 되는데, 이는 황당하게도 그의 아버지가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하여 질병으로 인해 입대가 거의 불가능한 케네디를 해군에 꽂아준 것이었다. (케네디의 큰 형은 2차대전 발발 초기에 미 공군으로 참전하여서 유럽에서 전사하였다.) 해군에 입대한 케네디는 잘 알려진대로, 오키나와 근해의 최전선에 파병되었다. 케네디는 실제 전투에 여러 차례 참전을 하였고, 마침내 전설적인 일화를 만들어 냈는데, 이는 초계선이 일본군의 공격으로 침몰하자, 그 스스로 목숨을 걸고 수 킬로미터에 이르는 바다를 직접 여러 차례 헤엄쳐서 전우들을 구해낸 일화가 바로 그것이다. (당시 미국 신문에도 대서특필된 역사적 사실이고, 케네디는 이 일로 인해 당시 최고훈장을 수여받았다.) 당시 케네디의 졸병이었던 전우가 했던 말은 진솔하다. 케네디는 내가 상상할 수 있는 최고의 상류층 사람보다 훨씬 훌륭한 배경을 갖고 있었지만, 그는 진정으로 우리와 생사고락을 같이 했으며, 그는 우리가 목숨을 맡길만한 진정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진심이 느껴지는 극찬을 한 바가 있다.


반면에, 그의 모든 것을 닮고 싶다던 홍정욱은 어떤가? 직접 쓴 글을 그대로 옮겨보자.


미국의 영주권을 소지함으로써 병역 면제를 받았던 내가 영주권을 포기하고 군에 입대한 까닭은 이제 귀국해야 할 때가 되었다는 판단에서다. 2001년 9월 아내, 딸 지승이와 함께 서울로 돌아온 뒤 나는 더는 한국을 떠나 살고 싶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방인의 삶을 청산하고 싶었다. 2001년 12월에 입대해 4주간의 훈련을 마친 후 용산초등학교에서 6개월간 전산공익근무요원으로 일하면서 법이 정한 병역의 의무를 완수할 수 있었다 (7막7장, 그리고 그 후 中)


귀국해야 할 때 되었다가 뜻하는 바는 그 해가 홍정욱의 모친인 양춘자씨가 환갑이 되는 해라는 얘기다양친이 모두 환갑이면 외아들은 6개월 공익근무 판정을 받는 것이 그 당시의 병역법이었다. 케네디의 모든 것을 닮고 싶다고 거품을 물던 그!!! 서른둘이 되도록 미국서 편하게 생활하다가 어머니가 환갑이 되자마자 입대를 결심하는 그!!! 용산초등학교에서 늙은 공익으로 갖은 대우를 받으며 6개월 푹 쉰 것으로 법이 정한 병역의 의무를 완수할 수 있었다.라고 당당히 얘기할 수 있는 그!!! 기가 막힌다.

 

정말 조국을 위한다면, 아니 다들 알다시피 어린 시절부터 정치에 뜻이 있던 사람이, 요즘 떠벌이고 다니는 존경받는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외치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의무이자 대한민국 남자들 다 가는 군대에 가는 것은 싫었나 보다.


사지 멀쩡하고 미국 사립학교에서 축구부 주장을 역임하며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공치사에 여념이 없을때는 언제고, 그 젊은 시절에 미국에서 편히 지내다가, 법이 정한 의무로 초등학교에서 인터넷 뚜뜨리는 것으로 병역을 마칠 수 있는 절묘한 시점에 냉큼 마무리 짓는게 정의로운 대한민국인가?

 

또한 미국시민권과 영주권은 분명히 구분되어야 할 것으로, 미국 영주권 소유자는 당시에도 병역면제 대상이 아니었다. 미국 시민권이 아닌 영주권은 말 그대로 미국에 거주할 수 있는 자격증에 다름 아니지, 국적은 대한민국이기 때문에 미국에서는 투표권도 없다.

 

더욱 가관인 것은 이번 18대 총선의 홍정욱 후보 공식 홍보물에 저 군대 제대했습니다.라고 무지막지하게 크게 광고를 했다는 것이다. 물론 6개월간 초등학교에서 전산근무요원으로 공익근무 한 사실은 쏙 빼먹은 채 말이다.

 

여기서 등장하는 법이 정한 이라는 어구는 후에도 홍정욱의 인생을 관통하는 하나의 키워드로, 추후에 헤럴드경제를 인수할 때의 사기행각이 헤럴드미디어 기자들에 의해 드러나 고소 당했을 때 하는 얘기도 어슷비슷하다. 아래 내용을 참고하자.

헤럴드경제인수

홍정욱은 서른 둘의 나이로 50년 역사를 가진 내외경제신문사와 코리아헤럴드를 인수하여 그 이름을 헤럴드미디어로 바꾼다. 천억 가까운 돈이 드는 자금의 출처에 대해 궁금증이 드는 것은 인지상정인 바, 그는 이런 세간의 의문에 이렇게 대답한다. 가장 기본적인 가족들의 도움과 대출로 이 큰 언론사를 인수했다 라고 7막7장 개정판에서 얘기한다.


그 후 홍정욱은 헤럴드미디어의 기자들로부터 업무상배임과 횡령 혐의로 고소당한다. (2004년 5월). 왜냐하면, 홍정욱은 그 당시 내외경제신문사의 대주주이던 신동방에 계약금 조의 푼돈만 지급한 채, 나머지 자금은 내외경제신문사의 천억에 이르는 자산을 담보로 하여 금융권의 대출을 받았던 것이다. 즉, 자기 돈이나 위험 하나 안 들이고 전통있는 큰 언론사를 먹은 것이다. 결국인수할 시의 자산이 모두 은행에 담보로 잡혀 있기 때문에 신문사가 망하더라도, 자기는 금전적 손해를 절대 안보는 손 짚고 헤엄치는 편리를 보인다. 이와 같은 행태는 무척 비양심적인 행위로, 지금은 법이 개정되어 이런 파렴치한 행위는 할 수 없게 되어있다. 그에 대한 비판이 일자 위에 언급한 인수의 방법이나 절차에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불법행위를 한 것은 아니다.라는 특유의 자기합리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물론 홍정욱을 고소한 헤럴드미디어 기자들은 곧 해고되었다.

재산신고

홍정욱이 최근에 자주 했던 말이 언론사 대주주로서 얼마든지 안락한 삶을 살 수도 있고, 정계진출도 훨씬 쉬운 길로 할 수도 있다라고 자신의 국회의원 출마가, 자기가 가진 헤럴드미디어 대주주 자격에 비해 험난한, 자기는 이미 그 레벨 이상이라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을 많이 했다.


언론사대주주 그의 말대로 대단한 거다. 특히나 젊은 나이에 비록 메이져 신문은 아니지만, 언론사를 소유하고 있다는 것은 충분히 상류층의 자격이 있다고 여겨진다.


이와 관련하여 국회의원 출마시 제출한 재산현황에 대해 알아보자.

홍정욱은 국회의원 출마시 제시한 재산총액을 약 9억원 정도로 신고했다. 부동산과 현금성 금융상품 등을 제외한 주식 평가액을 단순명료하게 5억원으로 신고했다. 홍정욱이 스스로 대주주라고 밝힌 헤럴드미디어의 자산총액은 약 370억원이다. 그리고 최근에 기쁜 마음으로 인수한 여성전문케이블TV인 동아TV (지금은 헤럴드동아TV로 사명변경), 그리고 역시 홍정욱이 실제 소유주인 헤럴드AM 등의 총 자산규모는 물경 700억원에 이른다. (이상 2008년 3월 금감원 전자공지참조).


이와 같은 언론그룹 대주주이면서 정작 관련 주식가액은 5억밖에 안 된다? 80년대 중반부터 미국의 초호와 사립학교만을 다니고, 20대 초반에 압구정 한복판에서 상류층만을 위한 회원제 재즈클럽을 운영하고, 월스트리트에서 인수합병 전문가로 활약하기도 한 사람이 노원구에 출마하면서 깐 재산내역이 겨우 9억???


여기서 또 한번 홍정욱식 합리적인 처신이 작렬한다.

홍정욱은 HMX라는 명목뿐인 회사를 만들었다. HMX는 자본금 5억에 홍정욱이 100% 지분을 가진 페이퍼컴퍼니. 그리고 그 HMX가 헤럴드미디어그룹의 관련 자회사들의 지분을 대부분 소유하고 있다. 그러니 홍정욱 개인은 헤럴드미디어그룹의 알짜배기 자회사들의 주식을 직접적으로 소유하고 있진 않고, 홍정욱은 HMX 지분만 액면가로 환산하여 5억원 어치만 갖고 있는 것이다.


비근한 예를 들자면 수십조에 달하는 재산을 좌지우지하는 삼성그룹의 후계자 이재용이 자기의 총 재산이 불과 31억원에 불과하다고 말하는 것과 다를바 없다. (삼성그룹은 비상장사인 에버랜드를 통해서 그룹을 지배하고 있으며, 에버랜드의 최대주주는 지분 25%가량을 가진 이재용이고, 이를 액면가로 환산하면, 에버랜드의 총자본금이 125억에 불과하기 때문에 이재용의 총재산은 불과 31억 밖에 하지 않는다고 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보면 무척이나 똑똑하다고 할 수 있다. 이 사회가 가진 맹점들은 200% 이상 이용하는 교묘함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일개 사기업인 삼성그룹의 대주주가 비슷한 문제로 사회적 지탄을 받고 검찰에 불려나가서 망신을 당하는데, 서민을 위해서 정치를 하겠다는 새파랗게 젊은 정치인이 보여준 행태는 정말 파렴치한 그 이상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노원구에 대한 공약– 두고 보자

홍정욱의 이번 총선 공약은 민망하리만큼 간단했다아이들 교육을 최고 수준으로 만들겠다. 그는 총선 내내 이 얘기만 했으며, 심지어는 명함에도 노원구 교육1번지를 자기 이름보다 크게 만들어서 젊은 고학력 유권자를 설득했다. 두고 보겠다. 자기 자식인 1남 2녀를 어디로 진학시키는지, 스스로 자신있다고 하고, 자기가 달성하겠다고 했으니, 자기 자식들은 당연히 스스로 100% 책임이 있는 노원구의 공립학교로 보내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겠지? 후에 또 특유의 궤변으로 자식 이기는 부모 없듯이 자식들이 더 고생하고 더 크기 위해 다른 세계에서 배우기를 너무나 원해서 노원구의 교육환경은 최고임에도 자식들의 의견을 들어줄 수 밖에 없었다.라고 하는지 두고 보자.

봉사활동

지금껏 자기 스스로의 입신양명만을 위해 달려온 것은 여러 언론매체와 스스로 출판한 자가발전용 책에 너무도 자세히 상술되어 있다. 지역방송국의 조그만 토론프로그램에 출연해 결국 그날의 토론 승리자는 나였다.로 끝나는 경험이나, 대학생의 신분이지만 예술의 세계에 푹 빠져 매주 뉴욕으로 비행기를 타고 날아가서 미술품 감상에 푹 빠져 살았다는 고상한 취향에 대해서는 상당한 지면을 할애하여 포장하고 있다. 하지만, 책으로 출판할 정도로 방대한 분량의 낯뜨겁고 민망한 자기 과시 중에 남을 위해서 봉사했단 내용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물론 그 후에 심심찮게 했던 언론 인터뷰에서도 박애주의적인 경험은 전혀 볼 수 없다. 자기자신의 허영을 위해서, 자기의 이력서에 넣기 위해서 정치를 이용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서민행세

이번 총선에 유세하는 것 보니, 귀족적이란 일부의 지적에 대해 언제부터 대한민국의 영화배우 아들이 귀족이었냐?라고 한심스러운 말 바꾸기를 하더만그가 쓴 책에 보면, 고등학교 시절부터 유명한 아버지를 둔 배경이 알려지면서 친구들 사이에 Korean God으로 불렸고, 영화배우 아버지의 고개 숙여지는 배려로 미국과 한국을 오갈데 비행기 일등석(왕복에 약 천만원 소요)을 이용하였으며, 아버지가 명동 한복판에서 서양음식 외식사업을 크게 해서 경제적으로 남부럽지 않았고, 그 자신 또한 스물다섯의 나이에 회원제로 운영되고, 외국의 저명한 재즈뮤지션들이 공연을 하는 극소수의 상류층만을 위한 재즈클럽인 카멜롯서울을 압구정동에서 운영한 것을 떠벌이고 다닐땐 언제고 갑자기 가난한 영화배우의 아들로 쉬이 바뀌는 몰양심이 애처롭다.

선거과정에서의 비열함

잘 알려졌다시피, 선거 전까지 미국 시민이었던 홍정욱의 부인 손정희(1974년생)는 후보자 등록하는 날 한국인으로의 귀화신청을 하여서 현재 한국인이 되기 위한 시험을 준비하고 있음. 또한 여론조사에서 줄곧 앞선 것으로 나타난 노회찬 의원이 홍정욱에게 수차례에 걸쳐 공개토론을 제의하였으나, 하루를 살아도 사자처럼!!이 자기의 좌우명이란 홍정욱은 켕기는 것이 그리 많았는지 모조리 거부해서 지금 선관위에 고발이 들어가 있음. (후보자간 토론회 참석은 출마자의 의무사항임)

하버드 수석졸업???ㅋㅋ


이거야 말로 홍정욱의 최고 사기 행각을 보여준다. 그의 저서에는 분명히 하버드 동아시아학과에서 ‘summa cum laude’를 받았다고 적시하였으나. 최근에 그가 선관위에 제출해서 공개된 그의 하버드 졸업장에는 ‘magna cum laude’로 명백히 적시되어 있다. 하버드 대학의 웹싸이트에서 확인해보면 summa cum laude는 졸업평점이 상위 10%의 졸업생에게 수여되는 것이고, magna cum laude는 상위 20%의 학생들에게 수여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즉,상위 10%도 아니고 20% 정도의 지극히 평범한 성적으로 졸업을 했음에도 자기가 최우수졸업인 summa cum laude로 졸업했다고 책까지 내면서 사기를 치는, 그리고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는 정말 파렴치의 극한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사실 지금의 홍정욱이 나름 유명인이 된 계기도 평범하게 졸업한 자기가 스스로 거짓말을 해서 하버드 수석졸업이라고 사기를 치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진 것이고 책도 출판했으며 여기까지 온 것임을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모든게 사기투성이다!! 만약 이 문제도 심각하게 문제를 삼는다면 충분이 법적 책임을 물을만한 중차대한 사기행위라 볼 수 있다!!! 완전 사기꾼이다!!


마약

언젠가 밝힌 바 있지만 나는 사실 마리화나를 입에 대기는 했지만 피운 적은 한번도 없다. (7막7장, 103페이지)  어쩌라고!!?? 이 놈의 얍삽함의 끝은 도대체 어디까지인가???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기타

이미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듯이, 홍정욱의 하버드 재학시절의 한국인 비하는 유명한 것으로, 그 많은 한인학생회나 한국인 관련 어떤 모임에도 일절 나가지 않고, 오히려 그들이 반갑게 한국말로 말을 걸어도 영어로 응수해서 심지어 교포2세들에게도 배척을 당했다는 사실은 유명한 일화이다. 또한 선거과정 내내 와이프를 일절 데리고 다니지 않고 본인의 아버지와 어머니만 데리고 다니면서 했던 변명 와이프의 사생활은 지켜주고 싶다는 말 같지도 않은 궤변의 배경도 잘 알려져 있지만, 기록으로 남지 않은 사생활 얘기까지 해서 앞서 언급한 fact들을 희석시키고 싶지 않기에 다음으로 미루고자 한다. 

열반의 경지???ㅋㅋㅋ

홍정욱이 그의 나이 정확히 스무살에 도달했다는 예술적 경지에 관한 스스로의 글이다. 도저히 낯 뜨거워서 볼 수 없는 자기과시뿐인 현학적 수사들로 가득하지만, 역설적이게 혼자 보긴 너무 아까운 우스운 내용들이라 함 읽어보시길


나는 미처 내 의식을 방어할 겨를도 없이 현실과 표면의 극복이라는 아방가르드의 명제 앞에 십자군처럼 무릎끓어 복종했다. 로트레아몽, 아폴리네르, 발레리, 말라르메, 그리고 랭보의 시적 혁명, 뭉크의 처절한 외침, 그리고 라이더, 르동의 환상 나는 고전주의 예술의 벽을 무자비한 폭력으로 허물어뜨린 이들의 천재성에 호흡마저 죽이고 감탄했다. 소포클래스와 아우리피네스, 다빈치와 미켈란젤로는 이미 잊혀졌으며, 쿠르베의 작품 중 현실주의란 수식이 들어간 모든 예술은 철저히 부정되었다.나는 마침내 진부한 현실주의의 틀을 벗어나 현대 예술이 제공하는 혁신적인 자유와 도전의 철학으로 내 삶을 정의하려 했었다., 마리네티의 시와 보치오니의 그림, 그리고 키르히너의 선언과 클레의 그림을 통해 이탈리아와 독일의 미래주의와 표현주의에 관한 간단한 일람을 마친 나는 아무런 망설임 없이 다다이즘(Dadaism)에 빠져 들어갔다…”(7막7장; 194, 195쪽) 그리곤 다다이즘에 대한 장황한 설명과 왜 자기가 선택한 다다이즘이 최고인지에 대한 부연


아마 홍정욱 본인이 아는 모든 위대한 예술가를 다 언급한 것 같다. 이쯤되면 단순한 자기과시가 아니라 자기과시에 대한 병적인 강박증이 심각하게 의심되는 환자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일가를 이룬 평론가도 쉽게 하지 못할 얘기들을 스스럼 없이 책에다 자랑스레 쓸 수 있는 사람에게 남을 위하는 기본소양이 있기를 바라는 것이 무리가 아닐까 한다.


이 뿐 아니라약관의 홍정욱은 자기과시용 출판물에서 진보와 보수를 논하고, 治世를 정의하며 동서양의 수많은 대문호와 사상가들을 평가한다.

결론

결론적으로 얘기하면홍정욱은 지상 최고의 위선자라는 것이다. 사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기 스스로의 안위를 우선시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하지만, 그런 사람들은 굳이 거창하게 앞에 나서서 다른 사람을 위하는 척 하지 않는다. 그냥 조용히 자기 챙길것만 챙기는 것이다. 하지만, 이 인간, 홍정욱은 자아도취서(!)까지 내면서 자기가 대단한 존재인양, 정의로운양 행세한다. 하지만, 직접 이 인간이 걸어온 길을 돌아보면 짧지 않은 인생이고, 또 다른 사람을 다스리는 정치를 하겠다는 인간으로서 가증스러울 만큼의 위선적인 행위를 보여줬다. 그 젊은 나이에 그렇게 많은 사기를 치는 것도 참 놀라울 따름이다.


열심히 사는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다른 누구도 아니라 자기 자신만을 위해서 열심히 살아왔던 것이다. 정말 열심히 했던 시기는 미국 유학가서 대학 들어갈 때까지의 3년 정도는 치열하게 살아온 것 같다. 물론 그것도 자기 스스로의 성공을 위해서 그렇게 살아온 것이다. 그 후는 하버드마케팅에 힘입어 의무는 최소한으로, 권리는 최대한으로 누리면서 얍삽하게 살아온 파렴치한의 전형적 인생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만에 하나, 우리나라가 전쟁 등으로 살기가 어려워 진다면 바로 미국으로 도망가 버리고, 후에 특유의 자기합리화를 하겠지. 백방으로 나라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으나, 위정자들이 자기만 챙기기에 염증을 느껴 일단 미국의 유력한 지인들을 움직여 한국문제를 해결할 적임자가 나라는 주위의 간청을 받아들여 미국에서의 활동을 개시하기 시작했다.

 

나는 위선자가 싫다. 무엇보다도 수많은 대중 앞에서 위선을 떨며 뒤로는 자기 잇속만 챙기는 족속들의 실제 정체는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http://gall.dcinside.com/list.php?id=2008ge&no=16157&page=1

까놓고 말해서 이건 자신감이 아니라 그냥 사기꾼…

Read Full Post »


BBC News – Why is the word ‘slut’ so powerful?.

Read Full Post »


Sen. Bernie Sanders: A Real Jaw Dropper at the Federal Reserve.

Read Full Post »


한국경제 매거진.

美 ‘전약후강’ …동남아·남미‘주목’

글로벌 이슈

‘실망만 남긴 2011년, 더 낙관하기 힘든 2012년’. ‘대전망 2012’에 참여한 전문가들의 평가는 이렇게 요약된다. 연초만 해도 무역 호조와 투자 증가로 2008년 이후 싸늘하게 얼어붙은 글로벌 경제에 새로운 봄이 찾아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산됐다. 하지만 유럽 지역 국가들의 재정 위기가 악화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흔들리는 유럽연합(EU) 체제의 위기는 연말을 넘겨 내년까지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졌다. 유럽 재정 위기는 넓게 보면 많은 전문가들이 이미 예견한 미국발 금융 위기의 여진이다. 미국과 유럽이라는 선진 시장의 두 축이 주저앉으면서 글로벌 경제 전체가 침체의 수렁에 빠져들었다. 2012년 세계경제의 기본구도는 크게 달라질 것이 없다. 다만 중남미와 동남아 등 일부 지역의 성장 가능성은 주목할 만하다. 



‘일본 재평가될 것’ 관측도

곽수종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내년 미국 경제가 ‘전약후강’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반기는 2011년의 흐름을 이어가다가 유럽 재정 위기가 어느 정도 안정되고 미국 경제의 민간 부문 자생력이 조금씩 회복되는 하반기부터 경기가 조금씩 살아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하반기 경제가 좋아진다고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보면 내년 미국 경제성장률은 1%대 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미국 경제의 향방은 유럽 경제의 불확실성 해소, 유럽 금융시장의 안정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문제는 유럽 경제의 재정 건전성 문제가 단기적인 해법을 찾을 수 없는 중·장기적 과제가 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2012년 상반기 유럽 경제의 재정 및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문제가 안정적 해법 찾기에 성공한다면 미국 경제로선 민간 부문이 자생력을 되찾아 경기 회복에 집중할 수 있는 호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 부문 핵심 변수로 꼽히는 이유는 미국 정부가 활용할 수 있는 정책 수단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미국은 경제 회복에 필요한 부양 정책을 양적 완화와 같은 통화정책에 일방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난 8월 부채 상한 증액 표결을 둘러싼 논쟁에서 확인된 것처럼 재정을 동원한 경기 부양책을 기대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미국은 이미 수차례의 경기 부양과 양적 완화로 약 6조 달러 정도의 돈을 풀었는데도 2011년 실질성장률이 1.5% 안팎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민간 부문, 즉 기업의 투자가 늘어나고 고용이 증대되는 가운데 소득 증가와 소비 증가가 가시화되지 못한다면 미국 경제의 지지부진한 회복세는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 기업들은 현재 3조 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쌓아두고 있다. 곽 연구원은 “미국 경제 회복의 열쇠는 소비, 소비 증진의 관건은 역시 실업률 감소”라고 말했다. 

새로운 위기의 진원지인 유럽 지역도 여전히 안갯속이다. 올 초만 해도 EU는 전년에 이어 순탄한 출발을 보였다. 지난 1분기 EU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0.7%, 전년 동기 대비 2.4%였으나 2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0.2%, 전년 동기 대비 1.6%로 하락했다. 그리스를 비롯한 몇몇 회원국들의 재정 위기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낙관론이 수그러들면서 주요 경제 전망치들이 일제히 하향 조정됐다. 

유로 지역의 경기체감지수(ESI)는 지난 8월 98.4를 기록하며 100 밑으로 내려앉았으며 9월에는 95로 한 단계 더 추락해 향후 경기 위축을 예고했다. 민간 소비 역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지난 1분기에 전 분기 대비 0.2%,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를 기록한 유로 지역의 민간 소비는 2분에는 전년 대비 마이너스 0.2%, 전년 동기 대비 0.6%로 악화됐다. 이러한 경기 둔화는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회원국들의 본격적인 긴축정책, 국제 금융시장의 불안 등과 맞물려 내년 EU 경제는 올해보다 낮은 1.2~1.4%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경제도 낙관론과 비관론이 교차한다. 현재 일본은 빠른 속도로 재해 쇼크에서 탈출 중이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미약하나마 플러스가 확실시 된다. 1%대를 밑돌 것으로 보이지만 마이너스 성장을 피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내년 일본 경제는 유럽 위기와 엔고, 내수 침체 등 대형 악재가 건재한 가운데 재정 확대, 체질 개선, 반동 소비 등 특유의 성장 호재도 부각되고 있다. 하락 일로로 치닫는 미국이나 유럽보다 그래도 경제 상황이 낫다는 인식과 함께 내수 의존도가 높은 일본 경제의 고질병인 장기 불황이 여전하다는 점도 호재와 악재의 경계선을 나눈다. 

이런 가운데 미즈호종합연구소는 2012년은 ‘일본 재평가의 해’가 될 것이라는 과감한 전망을 내놓아 주목받는다. 내년 실질 GDP 성장률이 선진국 중 선두로 예상되고 선진국 중 유일하게 재정 확대 여력을 갖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근거다. 여기에 지진 피해 복구 관련 정부 지출이 내수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일본 경제의 향방과 관련해 전영수 한양대 국제학대학원 교수는 “무엇보다 중요한 변수는 국가 리더십”이라고 지적했다. 경제정책의 방향 결정은 정치철학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원전 사태 이후 확인된 일본 정부의 신뢰도와 리더십 저하는 확실히 우려할만한 수준이다. 정부의 신뢰 회복 여부가 2012년 일본 경제의 주요 이슈 중 하나로 꼽히는 이유다. 하지만 이러한 리더십 부재는 비단 일본만의 문제는 아니다. 미국과 유럽 역시 위기 돌파에 필요한 확실한 리더십을 좀처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파업 사태로 텅 빈 그리스 아테네 국제공항. 유럽의 재정 위기는 2012년에도 세계경제의 가장 큰 위협 요인이 될 전망이다.



중국 소규모 경기 부양 가능성 높아

중국 경제는 여전히 견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사회과학원은 올해 9.4%, 내년 9.2% 성장을 점치고 있다. 이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 결코 낮은 수준이 아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중국의 대외 수출이 뚜렷한 감속 징후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걱정거리다. 

일부 투자은행은 중국 정부의 소규모 경기 부양책을 예상하고 있다. 올 연말 또는 내년 초의 정책 기조를 온건한 긴축에서 적극적인 경기 부양으로 바꿀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대외 수출 부진과 인플레 우려가 줄어든 상황에서 GDP 1~2% 정도의 경기 부양책을 통해 경제성장률 추가 하락을 사전에 막는다는 것이다. 중국의 재정 상황을 감안하면 실현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다. 

동남아와 중남미는 위기 영향권에서 한발 비켜나 있다. 동남아 주요 5개국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 다소 높은 5.6%대로 전망된다. 유럽 재정 위기와 미국의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중국과 인도를 포함한 아시아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과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수출 기반 강화 덕분이다. 동남아에 대한 외국인 투자 증가도 긍정적이다. 

멕시코와 달리 미국보다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남미 경제도 위기 가능성이 낮은 편이다. 2000년대 중국 경제 고성장의 최대 수혜자로 기초 체력을 탄탄하게 구축해 왔기 때문이다. 중남미 경제의 최대 성장 엔진인 브라질은 2014년 월드컵, 2016년 올림픽, 고속철 사업, 심해 유전 개발, 성장 촉진 계획 등 대단위 국가 프로젝트에다 금리 인하 효과까지 겹쳐 올해보다 높은 성장이 기대된다.







장승규 기자 skjang@hankyung.com

Read Full Post »


www.seedsofdeception.com/DocumentFiles/141.pdf.

Read Full Post »


기본적으로 ingredient를 읽을 줄 알아야 한다. 요즘은 너무 복잡해서 화학공학과 박사 수준이나 되어야 하는데

소비자들 모르게 더 복잡하게 만듬.  항목이 길거나 발음할수 없음 안사는게 좋다.

American Junk Food List

There is a huge ado about the American fast food joints, which have remarkably spread their branches all over the world. As a result, it becomes obvious to make a special list of the American junk food. Well, here is a list of junk foods, which are high in trans fats and calories, which make them unhealthy if consumed on a regular basis. Read on unhealthy fast foodas well.

  • Arby’s Apple Turnover
  • Arby’s Cherry Turnover
  • Arby’s Cinnamon Twist
  • A&W Papa Burger
  • A&W Original Bacon Double Cheeseburger
  • A&W Original Double Cheeseburger
  • A&W Fries (Chili Cheese, Cheese, Chili, Kids Fries, Large Fries, etc.)
  • A&W Crispy Chicken Sandwich
  • Boston Market Chocolate Cake
  • Boston Market Pastry Top Chicken Pot Pie
  • Burger King Hash Browns
  • Burger King French Fries
  • Burger King Sausage, Egg, & Cheese Biscuit
  • Burger King Ham, Egg, & Cheese Biscuit
  • Burger King Bacon, Egg & Cheese Biscuit
  • Burger King BK Chicken Fries
  • Burger King Tendercrisp Chicken Sandwich
  • Burger King Cini-minis
  • Dairy Queen Chicken Strip
  • Dairy Queen Onion Rings
  • Dairy Queen Choc. Chip Cookie Dough Blizzard
  • Dairy Queen Flamethrower Grillburger
  • Domino’s Garlic Dipping Sauce
  • Jack in the Box Fish & Chips
  • Jack in the Box Bacon Cheddar Potato Wedges
  • Jack in the Box Natural Cut Fries
  • Jack in the Box Onion Rings
  • Jack in the Box Seasoned Curly Fries
  • Jack in the Box Spicy Chicken Biscuit
  • Jack in the Box Sampler Trio
  • Jack in the Box Spicy Chicken Bites
  • Jack in the Box Plain Chicken Biscuit
  • Jack in the Box Sausage, Egg & Cheese Biscuit
  • Jack in the Box Bacon, Egg & Cheese Biscuit
  • Jack in the Box Original French Toast Sticks
  • Jack in the Box Sausage Biscuit
  • Jack in the Box Sourdough Ultimate Cheeseburger
  • Jack in the Box Stuffed Jalapeños
  • Jack in the Box Blueberry French Toast Sticks
  • Jack in the Box Sausage Croissant
  • KFC Chicken and Biscuit Bowl
  • KFC Chicken Pot Pie
  • McDonald’s French Fries
  • McDonald’s Baked Apple Pie
  • McDonald’s Chicken Selects Premium Breast Strips
  • McDonald’s Hotcakes (2 pats margarine & syrup)
  • Sonic French Toast Sticks
  • White Castle French Fries
  • White Castle Onion Chips
  • White Castle Clam Strips
  • White Castle Mozzarella Cheese Sticks
  • White Castle Fish Nibblers
  • White Castle Chicken Rings
  • White Castle Hot Chocolate
  • White Castle Homestyle Onion Rings
  • White Castle Fish Nibblers

Read Full Post »

Older Posts »